Warning: mkdir() [function.mkdir]: File exists in /hard/hosting/bboy1990s/www/inc/board_function.php on line 11591
Warning: mkdir() [function.mkdir]: File exists in /hard/hosting/bboy1990s/www/inc/board_function.php on line 11591
Warning: mkdir() [function.mkdir]: File exists in /hard/hosting/bboy1990s/www/inc/board_function.php on line 11591
Warning: mkdir() [function.mkdir]: File exists in /hard/hosting/bboy1990s/www/inc/board_function.php on line 11591
Warning: mkdir() [function.mkdir]: File exists in /hard/hosting/bboy1990s/www/inc/board_function.php on line 11591
Warning: mkdir() [function.mkdir]: File exists in /hard/hosting/bboy1990s/www/inc/board_function.php on line 11591
Warning: mkdir() [function.mkdir]: File exists in /hard/hosting/bboy1990s/www/inc/board_function.php on line 11591
고급화 전략 펼치는 중국 전기차 - 중고차의 모든것 KB중고차 차차차
최근본차량
상담문자
이름입력 0 / 10 byte
보내기
구름조금 서울 13 °C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커뮤니티
와이드맵
국산차
수입차
상담하기
차종별
지역별
딜러검색
차량등록
> 공지사항 > 상세보기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공지 고급화 전략 펼치는 중국 전기차 2019-07-08 23:35:21
작성인 사이트관리자 조회:48    추천: 4

중국은 국가가 나서서 배터리 전기차(BEV) 산업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배터리와 완성차 제조사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차량 등록을 제한하는 대도시에서는 전기차 등록을 상대적으로 쉽게 허가해 소비자의 구입을 유도합니다. 여기에는 중국이 선진국의 내연기관 자동차를 기술적으로 따라잡는 건 무리가 있으니 다가올 전기차 시대를 먼저 선점해 승부를 보겠다는 복안이 깔려있습니다. 또한 대기오염이 심각한 탓에 이를 해결하기 위한 친환경 정책과도 맞물려있죠. 중국 전기차는 전기 오토바이에 불과한 제품에서 출발해 이후 소형차, 중형차, 미니밴을 거쳐 이제는 테슬라로 대표되는 고급 전기차 시장으로도 진출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퀀텀점프’를 꿈꾸는 중국 전기차의 최신 동향을 함께 살펴볼까요?



홍기 자율주행 전기차

홍기는 중국 이치자동차(FAW)의 럭셔리 브랜드이자 중국을 대표하는 고급차로 유명합니다. 1960년~1970년대 마오쩌둥과 덩샤오핑 전 주석이 애용했습니다. 공산주의 엘리트의 상징이자 '중국의 롤스로이스'라 불리는데요. 1980년대 이후 침체기를 겪었던 홍기가 최근 중국 정부에서 적극적인 브랜드 띄우기에 나서면서 대중성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홍기 E-jing GT 컨셉트 [출처: 홍기]

홍기는 2020년까지 중국 최대 IT 업체인 바이두와 협업해 초호화 자율주행 전기차를 개발하고 내년에 출시할 계획입니다. 바이두는 검색엔진과 인공지능, 음성인식, 커넥티비티 등의 분야 기술력을 보유한 업체로 최근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기술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이들이 개발한 자율주행 전기차는 4대를 먼저 생산한 뒤 시장성을 검토해 대량생산할 예정입니다. 자율주행 수준은 운전자의 개입이 없이 목적지까지 주행가능한 레벨4 완전 자율주행을 목표로 삼습니다.

니오 ET 프리뷰

신생 전기차 회사 니오는 2017년 1,360마력의 전기 수퍼카 EP9을 만들어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주행에서 6분 45.9초를 기록하면서 주류 자동차 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주었던 장본인입니다. 무명의 회사가 내놓은 전기차가 맥라렌 P1, 포르쉐 911 GT2 RS의 랩타임과 동등한 성적을 자랑한 것입니다.


니오 ET 프리뷰 [출처: 니오]

이들이 올해 4월 선보인 ET 프리뷰 컨셉트는 패스트백 스타일의 순수 전기차입니다. 테슬라 모델 S를 벤치마킹한 고급 전기 세단으로 반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합니다. 니오는 자율주행 시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회사가 모든 책임을 지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구동계는 220kW 모터와 니켈, 코발트, 망간을 사용한 배터리팩의 조합입니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거리는 510km입니다. 양산차는 내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첸투 전기 스포츠카 K50


첸투 k50 [출처: 첸투]

전기 스포츠카 첸투 K50은 3년전 베이징모터쇼에 공개한 컨셉트카의 양산형입니다. 두 개의 전기모터가 최고출력 435마력을 발휘하며 뒷바퀴를 굴립니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은 4.6초며 최고시속은 200km를 자랑합니다. 리튬이온 배터리를 차체 바닥에 깔아 무게 중심을 낮추고 주행성능을 높였습니다. 배터리 용량은 74kWh로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최대 380km입니다. 탄소섬유를 사용한 차체의 무게는 1,960kg입니다.


샤오펑 고급 전기 세단 P7

신생 전기차 업체 샤오펑이 고급 전기차 P7을 선보였습니다. 외관은 패스트백 스타일 차체, 플러시 타입 도어그립 등 테슬라 모델 S와 전체적으로 유사한 인상을 풍깁니다. 넓고 길게 배치한 전면부 LED 주간주행등은 차폭이 더욱 넓어 보이도록 하는 시각적 효과를 갖습니다. 트렁크리드는 덕테일 스포일러 형상으로 빚어 공력성능을 높였습니다. 첨단 시대의 자동차인 만큼 자율주행 시스템도 장착했습니다. P7의 자율주행 기술은 엔비디아와 퀄컴이 개발한 '엑스파일럿 3.0'에 기반합니다. 고속화도로에서 스스로 주행이 가능한 레벨3 수준입니다.



샤오펑 P7 [출처: 샤오펑]

샤오펑 P7 [출처: 샤오펑]

동력계 역시 모델 S의 듀얼 모터 4WD 레이아웃과 유사합니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을 4초 이내에 마치며 1회 충전 시 최대 600km를 달릴 수 있습니다. 양산차는 현재 건설 중인 샤오펑의 자오칭 공장에서 내년 상반기부터 생산할 계획입니다.

바이톤 전기 SUV M-바이트

올해 바이톤이 공개한 고급 전기 SUV M-바이트는 작년 CES에 공개했던 컨셉트카를 조금 더 다듬은 것입니다. 가장 큰 특징은 대시보드 상단에 펼쳐진 49인치 대형 디스플레이입니다.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기능을 모두 통합한 대담한 구성입니다. 아울러 스티어링 휠, 1열 시트백에도 디스플레이를 추가해 모든 탑승객이 개별적으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습니다.


바이톤 M-바이트 [출처: 바이톤]

바이톤 M-바이트 [출처: 바이톤]

여기에 아마존 알렉사를 활용한 음성인식 인공지능 비서, 안면 인식, 제스처 컨트롤 등도 탑재했습니다. 1회 충전 시 최대 58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고, 급속 충전으로 80%를 채우는 데 30분이 소요됩니다. 본격적인 양산은 올해 말부터 시작할 예정이며, 현재 중국 난징에 생산 공장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양산형의 시작 가격은 4만5,000달러이며 올해 안에 판매에 나서겠다는 계획입니다.

추천 소스보기 목록
제목 글쓴이 등록일 추천 조회
사이트 이용 안내 사이트관리자 2019-07-08 2 19
1
[공지] 고급화 전략 펼치는 중국 전기차 사이트관리자 2019-07-08 4 48

평일 09:30 ~ 19:00
토요일 10:00 ~ 17:00
일요일 및 공휴일 휴무
Q&A

전체 가 없습니다
메인페이지에서 문의